Lingua   

Francesco Guccini: La Locomotiva

GLI EXTRA DELLE CCG / AWS EXTRAS / LES EXTRAS DES CCG
Pagina della canzone con tutte le versioni


LIVORNESE - Riccardo Venturi
증기열차
불한번역: 강효수


그가 어떻게 생겼었는지, 이름이 뭐였는지,
어떤 목소리로 말했는지, 어떤 목소리로 노래했는지,
그때 몇 살이었는지,
금발이었는지 갈색 머리였는지 나는 모른다네
하지만 내 마음 속에 그의 영상은 깊이 자리잡고 있지
젊음과 아름다움의 상징
젊음과 아름다움의 상징
젊음과 아름다움의 상징으로.

하지만 나는 잘 알고 있다네, 언제 그 일이 일어났는지, 어디서 그가
이 세기가 시작될 무렵에 일하고 있었는지, 그 철도 기계공이!
가난한 자들의 신성한 전쟁이 일어나려던 그때에
열차 역시 성장의 신화였다네
대륙을 달리는
대륙을 달리는
대륙을 달리는 열차.

그리고 기관차는 난폭한 괴물 같았지
사람이 손과 마음으로 다스리는 괴물.
열차는 사자와 같은 포효로
결코 가지 못할 것 같았던 거리를 내달렸다네
그것은 저주받은 힘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았어
다이너마이트와 같은 힘
다이너마이트와 같은 힘
다이너마이트와 같은 힘을!

그때 또 하나의 거대한 힘이 날개를 펼치려 하고 있었다네
그것은 모든 사람은 평등하다는 소문.
곳곳에서 폭군들과 왕이 공중으로 날아올랐지
그것은 프롤라타리아 폭탄의 거침없는 폭발,
아나키의 횃불!
아나키의 횃불!
아나키의 횃불!

매일 열차는 그가 일하는 역을 지나갔다네
호화열차, 그는 그 열차가 어디로 향하는지,
높으신 분들이 어디로 가시는지 몰랐지
분노로 타오르는 눈으로 그는 그들을 쳐다보았다네
자신의 친구들, 사랑하는 사람들의 고된 날들을 생각하면서
부자들이 가득 탄 그 열차를 뚫어져라 쳐다보면서
부자들이 가득 탄 그 열차를 응시하면서
부자들이 가득 탄 그 열차를 응시하면서.

그가 왜 그런 결정을 했는지 나는 모르지
아마도, 그 안에서 복수를 외치는,
몇 세대에 걸친 이름없는 오래된 분노가
그의 심장을 눈멀게 했는지도!
그는 연민을 잊었다네, 인정도 잊었다네
그의 폭탄은 그 증기열차
그의 폭탄은 그 증기열차
그의 폭탄은 그 증기열차였다네.

열차는 그가 일하는 철로에 멈춰서 있었어
번쩍이며, 진동하며, 그 기계덩어리는 마치 살아있는 것 같았지
그것은 마치 고삐가 풀리기 직전의 망아지 같았다네
철의 근육으로 선로를 꽉 쥐고서
눈부시게 빛나며
눈부시게 빛나며
눈부시게 빛나며.

여느 날과 다를 바 없는 하루, 어쩌면 더한 분노의 마음으로,
그는 이 극히 부당한 모욕에 대한 복수를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네
공포가 그를 엄습했음에도 그는
플랫폼에서 잠자고있던 열차에 올라탔다네
자신이 무슨 짓을 했는지 깨닫기도 전에
이미 그 괴물은 평원을 달리고 있었지
열차는 이미 평원을 달리고,
이미 평원을 달리고 있었다네.

다른 열차 하나가 평온하게 달리고 있었네, 서두름 없이,
아무도 복수가 닥쳐오고 있다는 것은 상상도 못했지
하지만 볼로냐역에서
비상경보가 울려퍼졌다네:
"비상사태입니다! 지체할 시간이 없습니다!
미친놈 하나가 열차를 향해 질주해 오고 있습니다!
미친놈 하나가 열차를 향해 질주해 오고 있습니다!
미친놈 하나가 열차를 향해 질주해 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열차는 달렸다네, 멈추지 않고 달렸어!
공중에 내뿜어진 연기는 마치
들판에서 일손을 놓고 멈춰선 농민들에게 말하는 것 같았지:
"형제여, 두려워하지 말라! 나는 내 의무를 다하기 위해 달려간다!
프롤레타리아의 정의여 승리하라,
프롤레타리아의 정의여 승리하라,
프롤레타리아의 정의여 승리하라!"

그리고 열차는 달리네, 더욱 빨리 달리네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죽음을 향해 달리네
그리고 이제 아무 것도 되돌릴 수 없다네
그 거대한 파괴적인 힘을
그는 폭발만을, 그리고 그 후
위안의 여신의 품에 안기기만을 기다린다네
위대한 위안의 여신의
위대한 위안의 여신의

역사는 우리에게 그 여정의 종말을 말해주지:
열차는 차고로 향하는 철로로 우회되었고
마지막 비명과 함께 폭발했다
마치 용암이 뿜어져 나와
하늘로 치솟는 화산처럼. 사람들은 그를 구하러 갔다
그가 마지막 숨을 거두기 전에.
그는 아직 살아 있었다
아직 숨이 붙어 있었다.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모터 뒤에 서서 증기 열차를 모는
그를 생각하고자 한다네
증기열차를 타고 다시 우리에게 오는 그.
열차가 그의 무덤에 전해 줄 활활타오르는 소식.
불의에 대항하여, 폭탄과 같이
불의에 대항하여, 폭탄과 같이
불의에 대항하여, 폭탄과 같이!
LA LOOMOTIVA

'Un zo che ghigna aveva, nemmanco 'ome si 'iamava,
Con che voce parlava, con che voce, dé, poi 'antava
Quant'anni aveva visto allora,
Di 'e colore ciavèva ir pelo,
Ma se ci ripenzo, mi sembra di vedéllo
Dé, s'è un eroe, era giovane e bello,
Dé, s'è un eroe, era giovane e bello,
Dé, s'è un eroe, era giovane e bello.

Lo so 'nvece vand'è successo, 'os'era di mestiere,
I prim'anni der sèolo, macchinista, ferroviere
Que' tempi vando principiava
La guerra santa de' poeracci
Anco 'r treno sembrava un mito der progresso
Spedito a bomba sopra a' 'ontinenti,
Spedito a bomba sopra a' 'ontinenti,
Spedito a bomba sopra a' 'ontinenti.

E La loomotiva sembrava pròprio un mostro strano
Che l'òmo governava 'or penziero e colla mano
Sembrava pròpio un cavallino
Che s'era liberato dar freno
Mordendo le rotaie 'ò' muscoli d'acciaio
Con forza cèa der baleno,
Con forza cèa der baleno,
Con forza cèa der baleno.

Ma un'artra grande forza sbatteva allora le su'ali,
Parole 'e dicevano: L'òmini so' tutt'uguali
E contro a' re e a' merdoni
Scoppiava nella via
La bomba proletaria e illuminava l'aria
Ir fòo dell'anarchia,
Ir fòo dell'anarchia,
Ir fòo dell'anarchia.

Un treno tutti i giorni passava pélla su' stazzione,
un trenone ricco, lontana destinazzione,
"Popo' di stronzi pieni di vaìni",
-penzava- "ve li do io i velluti e l'ori",
penzava a casa sua, "unn'ho uno pe' fa due,
que' lezzi fanno vita da signori,
que' lezzi fanno vita da signori,
que' lezzi fanno vita da signori."

'Un zo cosa successe o cosa 'ni frullò di fà',
saòsa, era incazzato, penzava a tutto ir zu' ardilà
Sentì urlà di vendetta, n'acceàrono ir core,
dimentiò bontà, scordò la su' pietà,
la bomba sua la macchina a vapore,
la bomba sua la macchina a vapore,
la bomba sua la macchina a vapore.

E un giorno 'ome quell'artri ma forze ancora più incazzato
Penzò dé che poteva avècci un torto riparato
Salì sur mostro 'e dormiva
Cercò di mandà' via la su' paura
e prima di penzà' a quer che stava a fà'
ir mostro divorava la pianura,
ir mostro divorava la pianura,
ir mostro divorava la pianura.

Correva l'artro treno ignaro, guasi senza fretta
nessuno si penzava d'andà' incontro alla vendetta
ma alla stazzione dell'Ardenza
arrivò la notizzia in un baleno,
"Budellodèva, svèrti, bisogna fà' d'urgenza,
'sta 'aàta s'è buttato 'ontro ar treno,
'sta 'aàta s'è buttato 'ontro ar treno,
'sta 'aàta s'è buttato 'ontro ar treno!"

E 'ntanto 'orre, 'orre, 'orre la lo'omotiva,
e fìstia quer vapore e sembra guasi 'osa viva
e sembra dì' a' 'ontadini 'ini
quer fistio 'e si spande péll'aria,
"Dé, belli, ora vedete, li fo sartà pell'aria,
trionfi la giustizzia proletaria,
trionfi la giustizzia proletaria,
trionfi la giustizzia proletaria!"

E 'ntanto 'orre, 'orre, 'orre sempre più forte
E corre, 'orre, 'orre, 'orre 'ncontro alla morte,
"E, boia, si provàssino a fermàmmi,
che vo a centosettanta all'ora!
Dé, sai 'e bello stianto! Se tanto mi dà tanto,
mi sa che ce la fo a buttàmmi fora,
mi sa che ce la fo a buttàmmi fora,
mi sa che ce la fo a buttàmmi fora!"

La storia ci racconta 'ome finì la 'orza,
con tutti que' merdosi spiacci'àti a tutta forza
coll'urtimo su' grido d'animale
la macchina fe' pròpio un parapiglia,
lulì, sulla scarpata, berciava "Budiùùùùùlooo!",
la sera dé, era già a Marziglia,
la sera dé, era già a Marziglia,
la sera dé, era già a Marziglia.

E a noi ci garba di penzàllo dietro ar motore
mentre fa corre' via la macchina a vapore,
e che ci venga un giorno ancora la notizzia
d'una lo'omotiva 'e tona fòi e lumi
lanciata a bomba 'ontro ve' lezzumi,
lanciata a bomba 'ontro ve' lezzumi,
lanciata a bomba 'ontro ve' lezzumi.


Pagina della canzone con tutte le versioni

Pagina principale CCG


hosted by inventati.org